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울산시청사 주변 시가지 전경 (자료=울산시)  © 박정호 기자

울산시는 ‘2019 외국인 투자주간’(Invest Korea Week 2019) 행사의 3일차인 11월 7일 울산을 방문하는 외국인 투자가를 대상으로 산업시찰 투자설명회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2019 외국인 투자주간(IKW) (11월 5일~7일)은 산업통상자원부 주최, 코트라(KOTRA) 주관으로 한국 투자 매력을 세계에 알리는 대규모 패키지형 투자 유치(IR) 행사이다.


‘울산 산업시찰 투자설명회’에서는 미국, 캐나다, 호주, 싱가포르 등 9개의 국가에서 투자가 20여 명이 울산의 7대 성장다리 전략 중 하나인 수소경제 관련 주요 시설을 견학하며 울산시의 투자 강점과 기회요인을 본다.


이들은 첫 시찰지로 울산의 미래 신성장산업의 주력이 될 ‘테크노산업단지’를 방문, ‘수소연료전지 실증화센터’를 견학한다.


이어 울산을 전지산업의 메카로 이끌 ‘차세대전지 종합지원센터’를 방문한다. 이 센터는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KIER)의 울산 분원으로 총 487억 원이 투입되어 테크노일반산업단지 부지에 올해 5월 준공됐다.


울산에 건립된 정부 출연연구기관 분원으로서도 최대 규모이며 이차전지, 태양전지, 연료전지 등 전지산업 분야 연구기능을 동시에 갖추며 100명 이상의 전문 연구인력이 상주할 수 있는 규모이다.


이후, 태화강전망대를 방문하여 올해 10월에 선포된 국가정원 2호에 대한 역사적인 배경과 지역 상징성에 대한 설명을 듣고 울산시가 산업뿐만이 아니라 천혜의 자연환경까지 갖춘 도시임을 체감한다.


마지막으로 울산과학기술원(UNIST) 캠퍼스를 방문하여 해수전지센터 등 주요 시설을 견학한다.


울산시 관계자는 “올해로 15회째를 맞은 이번 외국인 투자주간(IKW) 행사에서 수도권을 제외한 지자체 중 유일하게 울산시가 산업시찰 지역으로 선정됐다.”면서 “외국인 직접 투자가 활성화되도록 울산이 갖고 있는 투자처로서의 다양한 강점을 적극 홍보하겠다.”라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부산.경남지회 중앙본부 지부장
paradise041@naver.com
국제언론인클럽뉴스 기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네파, 운동복 틀 벗어나 트렌드로 자리매김한 레깅스 선보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