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완도해양경찰서(서장 김충관)는 오늘 19일 오전 11시 9명의 시민인권단 위촉식과 정기회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시민인권단은 사건에 대한 수사과정에서 인권침해 가능성에 대해 점검하고 이를 방지하여 경찰활동을 정립하기 위한 단체이다.


시민인권단으로 위촉된 단원들은 평소 해양경찰에 각별한 관심을 갖고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는 지역의 전문 인사 9명으로 구성됐다.


회의내용은 ▶시민인권단 소개 ▶위촉장 수여식 ▶주요성과 ▶추진정책 보고 ▶정책토론 순으로 진행되었다.


정관영 단장은 “시민인권단 활동을 통해 인권에 대한 관심을 높여 누구나, 어디서나 인권을 누릴 수 있도록 운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충관 서장은 “정기회의에서 나온 시민인권단들의 의견들은 업무에 적극 반영할 것이며, 인권보호를 우선적으로 하는 수사 활동을 펼쳐나가겠다.”고 전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네파, 운동복 틀 벗어나 트렌드로 자리매김한 레깅스 선보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