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완도해양경찰서(서장 김충관)는 지난 27일 늦은밤 완도군 소안도와 노화도에 응급환자가 발생하여 잇따라 긴급이송 했다고 밝혔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27일 저녁 6시 20분경 소안도에서 저녁 식사 후 피가 섞인 구토를 하여 소안보건지소 진료를 받은 A군(남, 17개월)과 오전 9시 경부터 반복적인 복통이 발생하다 저녁 식사 준비 중 통증이 심해져 노화보건지소 방문 진료를 받았으나 복강 내 감염이 의심되는 환자 B씨(여, 31세)를 보건소장들이 완도해경 상황실에 긴급 이송요청하였다.


이에 완도해경은 경비정을 급파하여 A 군은 밤 9시 15분에, B씨는 밤 10시 2분에 모두 땅끝항으로 이송하여 안전하게 119에 인계하였다.


한편 A군은 광주소재병원에서, B씨는 목포소재병원에서 입원치료 중에 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광고
한국영화 탄생 100주년 기념, (사)한국영화기획프로듀서협회 송년회 성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