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목판 훈증소독 후 포장 사진 [자료=울산박물관]  © 박정호 기자

울산박물관은 지역 내 개인과 기관이 소장하고 있는 문화재의 생물 피해를 최소화하고 안전한 보존 관리를 위해 실시하고 있는‘무료 훈증소독 사업’이 성과를 내고 있다고 밝혔다.


울산박물관이 지난 2013년부터 2019년 현재까지 매년‘무료 훈증소독 서비스’를 실시한 결과 개인은 20명, 기관은 9곳이 참여했다.


훈증소독된 문화재는 종이․고서적 779점, 목제 148점, 서화류 26점, 섬유류 220점, 골각류 105점 등 총 1,278점이다.


올해는 개인 3명, 기관 3곳이 참여하여 종이 고서적 3점, 목재 140점, 서화류 4점, 골각류 105점, 섬유류 88점 등 총 340점이 무료 훈증 서비스를 받았다.


울산박물관은 올해  훈증이 끝난 소장문화재는 오는 12일까지 개인 및 기관에 반환할 예정이다.


문화재는 재질, 보관된 보존 환경, 만들어진 시대에 따라서 여러 가지 피해 현상이 발생하게 된다. 이러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안정적인 보존 환경을 구축하여야 하며, 지속적인 관찰과 관리가 필요하다.


훈증소독은 밀폐된 공간에서 살충, 살균 가스를 주입하여 곰팡이, 좀벌레 등의 유해충을 소독하는 작업을 말한다.


사용하는 약제는 무색무취의 가스로 강한 침투력과 확산력을 가지며, 원형과 색상에 변화가 없고 안료와 금속, 유기물 재료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안전한 성분이다.


훈증소독이 완료되면 개인과 기관에서 보관 관리가 용이하게 포장하여 반환을 한다.


울산박물관 관계자는“이같은 서비스에 만족한 개인과 기관에서 매년 신청을 하고 있다.”면서“앞으로도 집안의 가보들이 생물에 의한 피해로 손상을 입는 일은 없도록 무료 훈증소독을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부산.경남지회 중앙본부 지부장
paradise041@naver.com
국제언론인클럽뉴스 기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무료 훈증소독 사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광고
한국영화 탄생 100주년 기념, (사)한국영화기획프로듀서협회 송년회 성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