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부산시 2020년 어촌뉴딜300 선정사업 사업계획안 (영도구) [자료=부산시]  © 송세인 기자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해양수산부가 추진하는 '2020년도 어촌뉴딜300사업' 공모 결과, 오늘(12일) 최종 4곳이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이로써 어제(11일) 발표한 내년도 부산시 국비 확보 금액 7조755억 원에서 224억(3년간)이 추가 확보됐다.


정부혁신 사업의 일환인 어촌뉴딜300사업은 어촌·어항 현대화를 통해 해양관광 활성화와 어촌의 혁신성장을 이끌 지역밀착형 생활SOC(사회간접자본) 사업으로,‘가기 쉬운 어촌, 찾고 싶은 어촌, 활력 넘치는 어촌’을 지향하며 2019년부터 2023년까지 전국 300여 개 어촌·어항을 공모로 선정하여 약 3조 원을 투입한다.


이번에 선정된 지역은 ▲도시와 패총이 공존하는 동삼동 하리항(영도구), ▲길운 따라 흐르는 지역의 희망, 청사대길(해운대구), ▲하단항 관광형 어항개발사업(사하구), ▲함께하는 바다, 다시 뛰는 가슴 : 대항바다학교(강서구) 사업으로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년에 걸쳐 국비 224억 원 등 모두 383억 원이 투입된다. 지역밀착형 생활 SOC사업으로 어촌기반시설인 방파제 보강, 물양장 신설 등을 정비하고 어촌관광 활성화를 위해 어울림 해양친수공간, 바다학교 조성, 수산물 직매장 건립, 해안 산책로, 어구창고 등을 조성하여 어촌경제 활성화와 어촌주민의 삶의 질을 높여 나갈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어촌·어항개발 전문가 초청 간담회 및 부산시, 구·군, 지역협의체, 마을주민 등이 참여하는 워크숍 등을 개최, 지역특성이 반영된 특화사업을 적극 발굴하여 2020년 공모계획에 반영했다. 또한, 해당 구·군과의 협업을 통해 해수부 서면(발표)평가, 현장평가에 적극 대응하여 전년 대비 4배의 성과를 이루었다.


부산시는 2019년 선정된 기장군 동암항 어촌뉴딜300사업(2019~2021, 78억 원)을 통해 낙후된 물양장, 방파제 등 어촌의 필수 기반시설을 현대화하고 지역의 특성을 반영해 어촌·어항 통합개발을 추진했다. 최근 어업인구 감소 및 고령화, 어항의 유휴시설 방치 등으로 황폐해지고 있는 어촌공간을 이처럼 재창출해 어촌지역의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꾀하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2020년에 선정된 어촌뉴딜300사업을 본격 추진하고, 관내 어항 및 배후 어촌마을을 대상으로 추가 공모 신청사업을 발굴, 2021년 공모 준비에 만전을 기해 더 많은 사업이 선정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면서,“어촌뉴딜300사업이 부산의 낙후된 어촌공간을 새롭게 디자인하여 활력이 넘치는 어촌․어항으로 탈바꿈할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송세인 기자
ksrb20@naver.com
소속:부산지회_부산중앙본부 기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김종국이 가족을 위해 선택한 칼로바이 ‘라이프 프로틴’ 홈쇼핑 완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