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부산시와 부산지방변호사회 간 인권업무 협약식 개최 사진 [자료=부산시]  © 송세인 기자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오늘(12일) 오후 2시 시청 국제의전실에서 부산시와 부산지방변호사회 간 인권 보호 및 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시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세계인권선언일(10일)을 기념해 인권주간을 운영하며 민․관협치를 통한 추진 기반 조성과 시민인권 감수성 향상을 통한 다양성과 존중의‘인권도시 부산’구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실질적인 인권보호 및 증진을 도모하기 위해 부산시와 부산지방변호사회 간 업무협약을 체결해 그 의미가 더욱 뜻깊다.


시와 부산지방변호사회는 앞으로 ▲시민 인권 보호를 위한 법률 및 행정지원, ▲인권침해 사례조사 및 법률지원 ▲인권침해 현장 인권지킴이단 운영 지원, ▲교육, 토론회 등 인권보호·증진사업 등을 협업해 나가기로 했다.


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시민의 인권보호와 증진을 위한 부산 지역 내 추진체계가 확대됐으며, 특히 인권 보호를 위한 법률지원 및 인권지킴이단 운영 등 협약내용을 충실히 이행하여 부산의 인권수준을 한 단계 높여낼 것이라고 기대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최근 주거, 노동, 환경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역 공동체가 머리를 맞대고 인권문제를 풀어나가야 한다”면서,“이를 위해 민선7기 인권존중 시정과 인권도시 구현의 기반을 꾸준하게 다져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송세인 기자
ksrb20@naver.com
소속:부산지회_부산중앙본부 기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인권 보호 및 증진을 위한 업무협약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김종국이 가족을 위해 선택한 칼로바이 ‘라이프 프로틴’ 홈쇼핑 완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