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완도해양경찰서(서장 김충관)는 지난 11일 불법조업한 체장미달 참조기를 하역한 안강망 선장 3명을 적발하였다고 13일 밝혔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11일 밤 10시 53분경 완도항 3부두에서 A호(44톤, 안강망, 대천선적), B호(42톤), C호(69톤)가 체장미달 어획물을 하역하고 있다는 민원신고를 받고 수사과와 파출소 경찰관들이 현장에 나가 선장 L씨(44세), C씨(49세), D씨(45세)를 상대로 조사하여 L씨와 C씨는 100상자(상자 당 20kg), D씨는 70상자의 15cm 체장미달 참조기를 초과 포획하여 적발하였다.


수산자원관리법에 14조에 따르면 총 어획물에 작은 어획물이 20%를 초과로 포획하면 2년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완도해경 관계자는 “소흑산도 근해상에서 참조기를 조업한 체장미달 어획물을 양식장 사료로 판매할 목적이었으며, 선장들을 상대로 조사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김종국이 가족을 위해 선택한 칼로바이 ‘라이프 프로틴’ 홈쇼핑 완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