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완도해양경찰서(서장 김충관)는 설 명절을 앞두고 수산물 수요증가에 따른 민생침해 사범에 대한 집중 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특별단속은 1월 6일부터 1월 27일까지 약 3주간 실시하며 민생침해 범죄 예방과 근절을 위하여 해육상 전담반을 편성하고 도서지역 탐문수사를 통해 단속을 철저히 할 예정이며, 영세 어업인의 생계형 범죄 등 경미사범에 대해서는 계도 위주에 형사활동을 전개할 방침이다.


중점 단속대상은 ▶원산지 거짓표시와 불량식품 유통사범 ▶업종, 지역별 조업분쟁과 지속적인 불법조업 ▶선원 구인난을 이용한 선불금 사기 ▶양식장과 선박침입 절도사범 ▶ 해상종사자 폭행 ‧ 노동력 착취 등 인권침해사범 등이다.


김충관 서장은 “설을 맞아 해 ․ 육상 인력을 동원하여 서민 경제를 침해하는 해상범죄에 적극 대응 할 계획이며, 국민이 안전하고 편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김종국이 가족을 위해 선택한 칼로바이 ‘라이프 프로틴’ 홈쇼핑 완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