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농협 로컬푸드 직매장 [자료=울산시]  © 박정우 기자


울산시는 설을 앞두고 설 성수품의 안정적인 수급을 지원하기 위해 1월 23일까지 설 성수품 수급안정 대책반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대책반은 울산시와 농업관련 기관·단체가 공동으로 3개 팀을 구성해 운영하게 된다. 주요 업무는 성→설 성수품 수급 상황 점검, 산지 거래 동향 점검, 성→설 성수품 유통망 점검 등이다.


또한 운영기간 중 설 성수품의 안정적인 공급을 위해 거래와 가격동향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도 실시할 예정이다.


이와함께 울산시는 시민들의 차례비용 경감을 위해 농협 하나로마트를 통한 설 성수품 할인(10~20%) 판매를 실시하고 울산농협과 함께 설 명절 직거래 장터를 1월 20일~22일까지 농협 울산지역본부 1층 현관 앞에서 개최 할 예정이다.


이밖에 구·군에서는 1월 13일~23일까지 농수산물의 원산지 허위 표시 등 부정유통 근절을 위한 집중적인 지도 단속에도 나선다.


울산시 관계자는 “설 성수품 수급안정을 통해 차례비용을 경감시켜 나가겠다.”며 “설 성수품 구입 시 원산지표시 등을 꼼꼼히 확인한 후 구입하고, 위반사항을 발견했을 경우에는 가까운 구․군 및 시 농축산과(☎ 229-2942)로 반드시 신고해줄 것을 당부 드린다.”라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부산.경남지회 중앙본부 지부장
paradise041@naver.com
국제언론인클럽뉴스 기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농협 로컬푸드 직매장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김종국이 가족을 위해 선택한 칼로바이 ‘라이프 프로틴’ 홈쇼핑 완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