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부산시 영상회의실에서 민생안정·재난·교통·응급의료·환경·소방 등 분야별 ‘설 명절 대비 상황보고회’ 를 개최했다. [자료=부산시]  © 송세인 기자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설 명절을 앞두고 민생안정을 비롯하여 재난관리, 교통, 응급의료, 환경·청소, 산불방지, 급수, 소방 등 분야별 명절 대책을 마련해 시민불편을 줄이고 시민 안전은 살펴 연휴 동안 평시와 다름없이 시민의 안전을 책임진다는 계획이다.


먼저 설 명절을 전후하여 서민경제 안정을 위해 부산신용보증재단, 부산은행과 함께 중소기업·소상공인에게 6,920억 원의 특별자금을 지원하고, 체불임금 예방 및 조기청산을 위해 1월 10일부터 23일까지「체불임금 신고센터」를 운영하는 등 현장 관리체계를 구축하여 시민생활 안정을 최우선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연휴 기간 중 재난안전관리와 화재 예방을 위해 1월 3일부터 1월 15일까지 다중이용시설 472개소에 대한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해 방화관리 등 안전사고 대응체계를 사전에 유지하는 한편, 화재 발생 대비 全소방관서 특별 경계근무(7,873명)를 실시해 화재 예방에도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또 성묘객과 귀성객의 편의 제공을 위해 고속버스, 시외버스, 시내버스, 철도‧항공의 운행횟수를 당초 1일 2,137회에서 2,427회로 290회 증편하는 한편, 재래시장, 대형마트, 철도역 및 버스터미널 등 58개소에 부산지방경찰청 및 관련단체(전국모범운전자연합회 부산지부)의 협조로 교통관리인력을 집중 배치하여 원활한 차량 소통을 유도한다.


이밖에도 ▲감염병 관리 및 비상진료 대책 ▲환경정비 및 생활민원 신속 처리 ▲이웃과 함께하는 나눔문화 확산 등 분야별로 대책을 수립하여 시민 모두가 풍요롭고 안전한 명절을 만들 계획이다.


오거돈 시장은 “2019년 글로벌 경기 침체와 일본의 수출규제등 대내외적으로 힘든 여견 속에도 우리 부산은 각종 경제지표와 고용률이 지속적으로 상승했지만, 아직 시민들이 체감하는 경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설 연휴를 앞두고 중소상공인 특별자금지원과 불법·불공정 하도급 실태와 관급공사 임금체불 현황 등 서민경제를 직접 챙기겠다”라면서 “모처럼 고향을 찾은 귀성객과 부산시민들이 따뜻하고 즐거운 설을 보낼 수 있도록 시민안전과 생활민원 불편해소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부산시는 각종 상황 발생에 신속 대응하기 위하여 오는 24일부터 27일까지 설 연휴 기간 8개 대책반으로 구성된 명절종합상황실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송세인 기자
ksrb20@naver.com
소속:부산지회_부산중앙본부 기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설 명절 대비 상황보고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광고
한국영화 탄생 100주년 기념, (사)한국영화기획프로듀서협회 송년회 성료.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