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부산시청사 주변 시가지 전경 [자료=부산시]  © 송세인 기자

 

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원장 이용주)은 오늘(22일)부터 영남권역(부산, 경남, 울산, 대구, 경북)을 대상으로 판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국내에서 해외유입 신종코로나바이러스 환자가 발생하면서 감염병 위기경보가 ‘관심’ 단계에서 ‘주의’ 단계로 상향조정됨에 따라, 현재 질병관리본부에서 수행하고 있는 우한시 폐렴 판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신속한 대응을 위해 지자체 차원에서 실시하는 것이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영남권역 의심환자에 대해 판코로나바이러스와 호흡기 바이러스 8종에 대한 확인검사를 시행하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유전자 변이 여부는 최종적으로 질병관리본부에서 확인한다. 

 

바이러스 검사가 지자체 차원에서 실시되면서 권역별 지역사회 대응을 강화해 환자를 조기에 발견하고, 확산도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용주 부산시보건환경연구원장은 “중국 우한시 폐렴과 관련해 감염병 위기경보가 ‘관심’ 단계였던 지난 3일부터 비상 대응해왔다”라면서 “이번에 경보가 상향 조정되면서 지역 간 이동이 많은 설 연휴를 포함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상황종료 시까지 24시간 비상검사체계를 유지할 예정이며 의심환자 발생 시 신속한 검사로 지역사회 확산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이어 “신종코로나바이러스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예방이 중요한 만큼, 국민 감염예방 행동수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송세인 기자
ksrb20@naver.com
소속:부산지회_부산중앙본부 기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걸그룹 크랙시, 타이틀곡 '아리아(ARIA)' "차별화된 퍼포먼스 기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