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완도해양경찰서(서장 박제수)는 지난 27일 완도군 청산도에서 심장질환 의심 환자가 발생하여 풍랑주의보를 뚫고 긴급이송 하였다고 밝혔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후 1시 30분경 청산도에서 거주하는 K씨(여, 83세)가 자택에서 등쪽 통증을 호소하여 청산보건지소에서 내원 진료를 받았으나 증상이 호전되지 않고, 보건의 소견에 심장질환이 의심 된다며 오후 5시43분경 완도해경 상황실로 긴급 이송 요청을 하였다.


이에 완도해경은 경비함을 급파, 신고접수 16분 만에 청산도 인근해상으로 이동 후 고속단정 이용 오후 6시 14분경 환자와 보호자를 태운 후 경비함에 탑승시켜 27분만에 완도항에 도착하여 대기중인 119구조대에 안전하게 인계하였다.


환자는 의식이 있었으나 목포소재병원으로 이동 중 호흡이 불안정해져서 다시 완도소재병원에 입원하였으니 안타깝게도 사망하였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걸그룹 크랙시, 타이틀곡 '아리아(ARIA)' "차별화된 퍼포먼스 기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