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 공연팀 [자료=부산시]  © 송세인 기자

 

부산시 시립박물관(관장 송의정)은 오는 31일 오후 5시에 부산박물관 대강당에서 1월 부산 문화가 있는 날(매월 마지막 주 금요일)을 맞아,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의 신년음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은 1984년 5월 23일에 창단해 전통음악을 계승·발전하는 한편, 창작 음악을 개발하는 등 ‘해양수도 부산’을 중심으로 폭넓게 활동을 펼치고 있는 연주단체이다.

 

이번 공연에서는 ▲판소리 ‘흥부가 중 박타는 대목’ ▲대금산조 ‘원장현류’ ▲가야금중주 ‘아리랑, 밀양아리랑’ ▲사물놀이 등 신년을 맞이하여 우리나라 고유의 전통음악을 선보일 예정이다. 

 

같은 날 오후 6시에 진행되는 큐레이터와의 역사 나들이에서는 ‘고고학과 인류의 문화’라는 주제로 부산박물관 동래관에서 전시 설명이 진행된다.

 

부산 문화가 있는 날 행사는 무료로 진행되며, 누구나 사전신청 없이 현장접수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부산박물관 관계자는 “박물관에서 우리나라 전통음악을 감상하고 우리 역사를 배워보면서 시민들이 우리의 멋과 얼을 느끼실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송세인 기자
ksrb20@naver.com
소속:부산지회_부산중앙본부 기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걸그룹 크랙시, 타이틀곡 '아리아(ARIA)' "차별화된 퍼포먼스 기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