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페트병분리배출 홍보 포스터 [자료=김해시]  © 박정우 기자

 

김해시는 환경부의 투명 페트(PET) 별도배출 시범사업지에 선정돼 다음달부터 투명 페트병을 유색 페트병, 플라스틱류와 분리해 배출해야 한다고 밝혔다.

 

공동주택은 투명 페트 별도 수거함에 배출하고 유색 페트는 기타 플라스틱류와 함께 배출하면 된다. 상가나 단독주택은 투명 페트만 따로 투명봉투에 담아 배출하면 된다. 

 

환경부는 페트병 재활용체계 개선을 위해 김해와 서울, 부산, 제주, 천안 전국 5개 지자체를 시범사업지로 선정했다. 경남은 김해시가 유일하다. 

 

이에 따라 김해시는 국비 1억1000만원을 포함한 전체 사업비 2억2000만원을 들여 올 한해 투명 페트병을 별도 배출하도록 홍보하고 수거해 투명 페트 재활용률을 높인다. 

 

국내 페트병 재활용률은 높은 편이지만 유색, 라벨 혼합으로 재활용 효율이 낮은 저품질이어서 해외에서 고품질의 페트를 수입해 재활용하고 있다.  

 

고품질의 페트는 시트(Sheet), 페트병 재생산, 의류용 장섬유 등으로 재활용되며 국내 페트 재활용률을 보면 고품질은 17%에 불과하고 나머지 83%를 차지하는 중·저품질 페트는 노끈, 단섬유 등으로 재활용된다. 

 

허성곤 시장은 “투명 페트병 별도배출 시범사업을 통해 깨끗한 김해, 자원순환도시 김해로 나아갈 수 있도록 56만 시민 모두 적극 동참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부산.경남지회 중앙본부 지부장
paradise041@naver.com
국제언론인클럽뉴스 기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페트병분리배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걸그룹 크랙시, 타이틀곡 '아리아(ARIA)' "차별화된 퍼포먼스 기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