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바이올린 지성호 [자료=울산시]  © 박정우 기자

 

울산시립교향악단의 제209회 정기연주 ‘마스터피스 시리즈 1’ 공연이 2월 7일 오후 8시 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무대에서 펼쳐진다.

 

시립교향악단의 올해 첫 정기연주회인 이번 공연은 예술감독 겸 지휘자인 ‘니콜라이 알렉세예프’의 지휘와 바이올리니스트  ‘지성호’, 비올리스트 ‘안드레이 도가딘’의 협연으로 꾸며진다. 

 

특히 올해 울산시립교향악단 정기연주회는 베토벤 탄생 250주년을 기념하기 위한 명곡들을 무대에 올릴 예정이다.  

 

이번 연주회는 먼저 모차르트의 오페라 ‘돈지오반니’ 서곡으로 웅장한 시작을 알린다. 

 

이어 바이올린과 비올라 두 대의 독주 악기가 사용되는 모차르트의 ‘신포니아 콘체르탄테 내림마장조 작품364’를 시립교향악단의 악장이자 바이올리니스트인 ‘지성호’와 러시아의 비올리스트 ‘안드레이 도가딘’의 협연으로 전반부 연주를 마친다. 

 

휴식 이후에는 베토벤의 ‘코리올란 서곡 작품62’와 ‘교향곡 제1번 다장조 작품21’이 연주된다. 

 

1807년 완성된 코리올란 서곡은 베토벤의 걸작이 쏟아져 나온 시기의 작품이며 ‘교향곡 제1번’은 베토벤이 30세가 되던 해인 1800년 완성한 첫 번째 교향곡으로 초연 당시 “대단한 예술, 새로운 작품, 아이디어의 충만함”이라는 평을 받았다. 

 

한편, 협연으로 나서는 바이올리니스트 지성호 악장은 서울예고와 연세대 음대 졸업하고, 잘츠부르크 모차르테움 국립음대, 함부르크 국립음대를 거쳐 국립 함부르크 필하모닉 단원과 코리안 심포니, 프라임 필의 객원악장과 경기도립 오케스트라 악장을 역임하였다.

 

▲ 비올라 안드레이 도가딘  [자료=울산시]  © 박정우 기자

 

비올리스트 ‘안드레이 도가딘’은 러시아 공훈예술가로 레닌그라드(현, 상트페테르부르크)음악원을 졸업했으며 현재 상트페테르부르크 음악원의 비올라 교수로 활동 중이다.

 

시립예술단 관계자는 “베토벤 탄생 250주년인 올해는 세계 곳곳에서 그의 걸작들이 많이 연주될 것이며, 울산시향의 마스터피스 시리즈 또한 베토벤의 명곡들로 준비했다”며 “베토벤 뿐만 아니라 클래식을 사랑하는 모든 관객들에게 그 어느 해보다 클래식의 축제와 같은 한 해를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연 입장료는 알(R)석 2만 원, 에스(S)석 1만 5,000원, 에이(A)석 1만 원이며, 회관 회원 30%, 단체는 20%, 학생(초․중․고) 및 청소년증 소지자는 50%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예매 및 공연 문의는 울산문화예술회관 누리집(http://ucac.ulsan.go.kr/) 또는 전화(052-275-9623~8)로 하면 된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부산.경남지회 중앙본부 지부장
paradise041@naver.com
국제언론인클럽뉴스 기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과학적이고 중장기적인 부산만의 차별화된 수산정책 선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