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됨에 따라 감염에 대한 불안감이 점점 심화되고 있다. 이에 따라 '면역력 증진'이 감염을 이겨내고 건강을 지키는데 중요한 요소로 지목되고 있다.

지난 2일 아사히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중국 내 사망자 중 대부분은 면역력이 약한 노년층인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을 위해 개인의 위생을 철저히 관리하고 마스크를 장착하는 것만큼, 근본적인 예방책으로 신체의 면역력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 낮아진 면역력은 각종 바이러스에 몸을 취약하게 만들어 쉽게 공격당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기 때문이다.


몸의 온도가 1도만 떨어져도 면역력은 30% 감소하고 대사량은 12%감소한다고 한다. 강남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의 한 교수는 “체내 대사율이 떨어지고 혈액순환이 활발하지 못하면 세포나 조직의 기능이 나빠져 각종 질병에 걸리기 쉬워진다”고 했다.

또한 요즘 같이 갑자기 기온이 뚝 떨어진 날씨에는 무엇보다 체온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

일본 종양내과 전문의 사이토 마사시는 자신의 책 ‘체온 1도가 내 몸을 살린다’에서 “정상 체온보다 낮은 사람은 세균이나 유해물질이 몸 안으로 들어오면 이를 물리치는 발열작용이 충분히 일어나지 않아 병에 걸리기 쉽다”고 말했다.

◇체온을 높이는데 도움이 되는 것은 무엇이 있을까?

'잠도깨비'로 체온 높이고 불면증에도 도움

 

(주)더마코아 김철수 회장은 '잠도깨비'가 체온을 1도 높여주고 불면증에도 도움이 된다고 말한다.

실제 '잠도깨비' 베개 사용자들은 평균 10분이 안되는 시간에 체온이 1도 증가하는 결과를 보였다.

혈류개선으로 체온을 높여 면연력 증가에 도움이 되고, 수면장애·만성피로에 도움이 되는 제품으로 각광받고 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과학적이고 중장기적인 부산만의 차별화된 수산정책 선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