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완도해양경찰서(서장 박제수)는 13일 새벽 여서도 인근해상 어선에서 작업중 다친 선원을 긴급이송했다고 밝혔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13일 새벽 00시 30분경 여서도 남동쪽 45km 해상 A호(저인망, 139톤)에서 작업중이던 선원 B씨(48세, 남)가 끊어진 와이어에 오른쪽 가슴을 충격당해 가슴통증을 호소하고 거동이 불가하여 선장C씨가 새벽 2시 39분경 완도해경 상황실로 긴급이송 요청하였다.


이에 완도해경은 경비함정을 급파, 신고접수 35분만에 현장에 도착하여 경비함 고속단정을 이용, 환자를 탑승시키고 경비정과 릴레이 호송하여 새벽 5시 33분경 해경 전용부두로 안전하게 입항하여 119에 인계하였다.


현재 환자는 고관절이 골절되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고 목포소재병원에서 치료중에 있다.
완도해경관계자는 “목격자를 대상으로 조사예정이다.”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과학적이고 중장기적인 부산만의 차별화된 수산정책 선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