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김인수 전(前) 충남문화산업진흥원장 [자료=부산시]  © 박정우 기자

 

국내 최초의 영화촬영 지원 기구인 부산영상위원회(영상위원장 오거돈 부산시장)를 이끌 운영위원장에 김인수 전(前) 충남문화산업진흥원장이 선임됐다.

 

부산영상위원회 운영위원장 선임을 위한 공모는 1월 원서 접수를 거쳐 2월 후보자선정위원회(15명)의 서류· 면접심사 등의 순으로 진행되었고, 20일 부산영상위원회 정기총회에서 김인수 전(前) 원장에 대한 선임안이 의결되었다. 임기는 이전 운영위원장의 잔여 임기기간인 2020년 10월 24일까지이며, 연임이 가능하다.

 

부산영상위원회는 보다 공정하고 객관적인 심사를 위해 후보자선정위원회 인력풀을 지난 12월 1차 공모 16명에서 각 분야별로 추천받은 전문가 45명(시, 시의회, 학계, 언론 및 지역관계자, 영화·영상 및 콘텐츠 분야)으로 대폭  확대하여 최종 15명의 후보자선정위원(회)를 구성·운영하였다.

 

김인수 신임 운영위원장은 심사 과정에서 영상산업 트렌드 대응능력 및 전문지식, 직무수행 계획의 타당성 및 비전 제시능력, 조직통솔 능력 및 리더십, 대외협력 능력 등을 두루 갖춘 것으로 인정받았다. 특히, 영상산업 트렌드에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부산영상정책기획자문단’을 제안해 후보자선정위원회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김인수 신임 운영위원장은 강우석프로덕션의 창립작 영화 <투캅스>의 현장프로듀서로 시작해 시네마 서비스 대표까지 역임하면서 투자, 제작, 배급 등 영화산업의 전 분야에서 다방면으로 현장경험을 쌓았다. 아울러, 한국영화진흥위원회 사무국장, 충남영상위원장, 충남문화산업진흥원장 등 다양한 영화·영상 관련 공공기관에서 근무한 행정가로서도 인정받아 부산영상위원회를 이끌 적임자로서 향후 체계적· 안정적으로 조직을 운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새로운 운영위원장이 선임됨으로써 그동안 운영위원장 공석으로 침체됐던 부산영상위원회가 정상화되리라 기대한다.”면서 “김인수 신임 운영위원장은 OTT(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Over The Top)로 대표되는 달라진 미디어 환경과 글로벌 영화․영상산업 트렌드 변화에 적극적인 대응으로 부산의 영화․영상산업을 한 단계 더 도약시킬 적임자”라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부산.경남지회 중앙본부 지부장
paradise041@naver.com
국제언론인클럽뉴스 기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과학적이고 중장기적인 부산만의 차별화된 수산정책 선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