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부산시청사 주변 시가지 전경 [자료=부산시]  © 송세인 기자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봄철 대형산불 발생 시기가 도래함에 따라 선제적 산불 예방 활동과 체계적인 진화체계 구축으로 산불로부터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총체적 대응태세를 구축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5년간 봄철(3~5월) 부산에는 총 22건의 산불로 인해 62헥타르(ha)의 산림이 소실되었으며, 원인별로는 입산자 실화, 담뱃불 실화, 쓰레기 소각 등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작년 봄 강원도 고성, 해운대 운봉산 산불처럼 봄철 산불은 건조한 날씨와 강한 바람 등으로 대형화될 우려가 큰 실정이다.

 

시를 비롯해 자치구․군 및 시설공단별로 산불 대형화 상황에 대비한 산불상황실 및 소각행위 기동단속반을 운영, 산림내⋅인접지 논과 밭두렁에서 영농부산물, 쓰레기 등의 소각행위를 강력히 단속하고 산불감시원 650여 명을 산불 취약지역에 집중 배치해 선제적인 감시활동에 나서는 한편, 마을·차량앰프, 재해문자 전광판 등 재난 예·경보시스템 등을 통한 산불예방 홍보와 대형산불 예방을 위한 공익광고 포스터 제작 및 홍보도 실시하고 있다.

 

민간에서도 신중년 드론안전관리단이 드론 32대와 산불무인감시카메라 58대를 활용, 입체적인 산불취약지 집중 예찰활동을 실시하고 부산시와 산악회가 함께 산불예방 퍼포먼스도 지속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대형산불로의 확산방지를 위해 유관기관 간 지상·공중 진화체계도 강화한다. 헬기 11대(산림청5, 소방2, 군4)와 부산시 5개 권역별(동, 서, 남, 북, 중) 지상진화대 및 진화차 등 진화장비를 산불 발생 지역에 즉시 출동시켜 초동진화로 피해를 최소화한다. 또한 부·울·경 협력체제로 임차헬기가 지원되고 남부지방산림청의 특수진화대도 즉각적으로 투입할 수 있게 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봄철 산을 찾는 등산객 등 시민들에게 화기물이나 담배, 라이터 등 인화물질을 가져가지 말고, 산림인접지에서는 쓰레기 소각 등 불을 피우는 행위를 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송세인 기자
ksrb20@naver.com
소속:부산지회_부산중앙본부 기자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과학적이고 중장기적인 부산만의 차별화된 수산정책 선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