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무안군(군수 김 산)은 지난 17코로나19’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목포대학교에서 김영록 전남도지사, 박민서 목포대학교 총장, 김 산 무안군수를 비롯하여 담당자들과 확산대비 긴급 간담회를 실시하여 중국인 유학생 전원을 학교 내 기숙사(생활관)로 입소토록 하는 관리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무안 지역 대학에 유학중인 중국인 학생은 177명으로 확인되었으며, 3월까지 입국할 예정이다.

 

간담회 실시 후 학교 내 중국인 유학생 자가격리시설 현장을 직접 확인하여 이용함에 불편함이 없도록 하고 관학협력을 통해 대비에 만전을 기했다.

 

또한, 군은 전라남도 지원 유학생 수송버스와 마스크 1,000, 휴대용 손소독제 1,000, 살균스프레이 1,000, 체온계 60, 구급함 10개 등을 지원하였으며, 유학생 수송버스는 중국인 유학생이 입국하는 날 공항에서 대학교까지 이동 노출을 최소화하여 안전하게 입소토록 운행 조치하고 목포대학교와 초당대학교에서는 유학생을 설득하여 입국 지연 등 감염 전파가 이루어지는 것을 차단하기 위하여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군은 지속적으로 방역용품을 지원하고 이상자 발생 시 환자이송과 검체 등을 실시하고 필요할 경우 의료 자문도 진행할 방침이고, 발열 체온 측정 등을 통해 건강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개인급식 제공, 개인위생 준수 등을 지속 점검할 계획이다.

 

특히 군은 목포대학교, 초당대학교와 중국인 유학생에 대해 14일간 자가격리를 확고히 시행할 계획이며, 자가격리는 학교 내 기숙사(생활관)에서 모두 11실로 생활하는 방식이다.

 

김산 무안군수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지역 사회에 감염되지 않도록 방역 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주민께서도 감염되지 않도록 마스크를 착용하고 손 씻기 등 개인위생 관리를 철저히 해주길 당부드리며, 감염 확산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각 대학에도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 김영록 전남도지사, 박민서 목포대학교 총장, 김 산 무안군수를 비롯하여 담당자들과 확산대비 긴급 간담회  © 박성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과학적이고 중장기적인 부산만의 차별화된 수산정책 선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