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천=특별취재반)신종삼 기자=인천시(시장 박남춘)는 3월 2일 새벽 남촌농산물도매시장 첫경매가 성공적으로 진행됐으며,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방역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 남촌 농산물도매시장 경매  © 신종삼기자



 

 

 

 

 

 

 

 

 

 

시는 남촌농산물도매시장 개장을 한 주 앞둔 지난달 26일과 29일 2회에 걸쳐 광역방제기 등을 활용하여 소독을 실시하고 출입구, 경매장, 하역반 작업장 등 20개소에 손세정제를 비치하였다.

 
이와 함께 유통종사자를 위해 마스크를 지급하고, 열화상 카메라 설치, 예방수칙 안내방송의 주기적 실시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남촌농산물도매시장 첫 경매로 법인별로 초매식이 열렸다. 채소는 새벽 2시경에, 과일의 경우 새벽 4시 30분경에 시작됐다.

 

이날 경매에서 사과 10kg 최고가는 5만원, 배 15kg 최고가는 6만8천원, 고구마 10kg의 최고가는 5만1천원을 기록했다.

 
 거래량도 2019년 동기 대비 큰 폭으로 증가하였다. 3월 2일 오전 8시 기준으로 1일 총거래물량은 전년 동기 대비 1,162톤 증가(370%)한 1,476톤이 거래됐다. 종류별로 보면, 과일의 경우 285톤 증가(232%)한 399톤, 채소의 경우 877톤 증가(439%)한 1,077톤 이다

.

   
 구월농산물도매시장 최근 거래물량은 500여톤 정도였다. 구월농산물도매시장 최근 거래물량 : 2.10.일 507톤, 2.17일 514톤, 2.24일 524톤


 코로나19의 영향에도 불구하고 규모와 시설면에서 대폭 개선된 남촌농산물도매시장의 개장으로 농산물 거래물량이 크게 증가된 것으로 파악된다.

 

 남촌농산물도매시장은 축구장 6개 정도인 약 17만m2의 부지에, 업무동·식자재동·과일동·채소동·판매물류동·환경동 등으로 구성됐으며 농·축·수산물 원톱 쇼핑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전국기동취재본부장

제보메일 : sam2449@naver.com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네파, 운동복 틀 벗어나 트렌드로 자리매김한 레깅스 선보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