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박지원 대표(전남 목포, 민생당)6신안 천사대교에 이르는 압해~송공, 신장~복룡 국도 확장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 “공사를 조속히 완료해 압해도 일대의 교통정체를 해소하고, 목포시의 4대 관광거점도시 개발과 연계해 목포-신안의 상생발전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압송~송공 국도 확장사업은 2025년까지 총사업비 392억원(전액 국비)을 투입해 7.42차로 도로시설을 개량하고, 일부 구간(3.9)은 가변3차로로 확장하는 사업으로, 작년 4월 천사대교 개통 이후 필요성이 크게 대두됐다.

 

대표는 작년에 박우량 신안군수의 요청으로 국토교통부에 건의해 사업비 68억원을 증액시켜 가변3차로 확장을 포함한 사업계획을 확정하고 올해 예산으로 150억원을 확보했다, “최근 조달청에서 입찰공고를 냈고 47일경 시공사를 선정할 예정이라고 하는데, 공사기간을 최대한 단축해서 하루라도 빨리 완료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2017년 시작된 신장~복룡 국도 시설개량 사업은 2022년까지 총 사업비 494억원을 들여 10.6구간을 개량하는 사업으로, 올해 예산 70억원이 확보돼 공사가 진행 중이다.

 

대표는 천사대교를 찾는 관광버스가 압해도의 교통정체를 피해 운남대교를 통해 광주로 넘어가는 경우가 많은데, 국도 2호선이 확장·개량되면 신안 섬 관광객이 목포로 많이 유입될 것이라면서, “최근 목포시가 문화관광부의 4대 지역관광거점도시로 선정된 것을 계기로 육··공 교통의 요충지인 목포와 천사의 섬신안을 연결한 체류형 관광벨트와 같은, 목포-신안 상생발전 모델을 김종식 시장, 박우량 군수와 함께 모색해나가겠다고 밝혔다.

 

▲ 박 前대표 “압해도 일대 교통난 해소로 신안 섬 관광객 목포 유입 기대”, “목포시의 4대 관광거점도시 선정 계기로 교통요충지 목포와 천사의 섬 신안을 연결한 ‘체류형 관광벨트’로 목포-신안의 상생발전 모색할 것”  © 박성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과학적이고 중장기적인 부산만의 차별화된 수산정책 선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