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23일, 학교법인 밀성학원 서종범 이사장 성금 100만원 기탁  © 김주호 기자

밀양시는 3월 4일 마지막 확진자 발생 이후 코로나19가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지만 이웃을 위한 따뜻한 기부 행렬은 멈추지 않고 있다.


3월 23일에도 여러 단체와 기업에서 이웃돕기 기부를 위해 밀양시청을 방문했다.


학교법인 밀성학원에서 서종범 이사장, 밀성중학교 박평원 교장, 밀성고등학교 손영주 교장, 밀성여자중학교 문명주 교장, 밀성제일고등학교 강철오 교장, 손흥상 명예이사장이 각100만원씩 600만원을 기부했다.


㈜무학(사장 이종수)에서는 소주원료 발효주정으로 제작한 500ml 살균소독제 2,000병을 기탁했으며, 밀양시 소상공인연합회(회장 신영철)에서는 성금 100만원을 기부했다.


또, 밀양시 사회복지행정연구회(회장 최정란)에서 성금 300만원을 기탁하면서 코로나19로 힘든 사람들을 위해 써달라는 뜻을 전했다.


박일호 밀양시장은 위기를 헤쳐나가는데 모두 한마음으로 도움의 손길을 주신 것에 감사의 뜻을 전하면서 밀양시도 학교가 개학하는 날까지 코로나19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코로나19 이웃돕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김종국이 가족을 위해 선택한 칼로바이 ‘라이프 프로틴’ 홈쇼핑 완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