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국=국제언론인클럽뉴스) 채효순 기자 = 미스트롯라스트 싱어에 출연해 일약 스타가되 트로트가수 김양이 화사한 봄날에 골드 핑크 제이제이제이 선글라스를 착용하고 있다. 김양은 요즘 코로나19 여파에도 바쁜 일정을 보내고 있다.

   

▲ 사진=‘미스트롯’ ‘라스트 싱어’ 활약 중인 트로트가수 김양..‘화사한 봄날 선글라스 인기’     © 채효순 기자

 

사진 속 김양은 긴 웨이브에 맑고 깨끗한 피부에 어울리는 선글라스 착용으로 한 장면의 화보 같은 느낌이 물씬 풍기고 있다. 김양은 2008년 트로트 우지마라로 트로트계 입문해 데뷔 곡 알리는데 성공한 가수다.

 

한편 김양은 미스트롯에서 탈락했지만 지금은 많은 사람들이 김양을 알아보고 방송가에서도 김양 섭외하는데 1순위라는 소문까지 돌고 있다. 그 만큼 인기가 떠있다는 것,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네파, 운동복 틀 벗어나 트렌드로 자리매김한 레깅스 선보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