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특별취재본부=국제언론인클럽뉴스) 이지영 기자 = 한돈협회 경남도협의회, 코로나19 극복 ‘돼지고기 나눔’ 동참

 

 

(사)대한한돈협회 경남도협의회(회장 유기옥)가 17일 도지사 집무실에서 기증식을 가지고,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해 2억 원 상당의 돼지고기 2만7,432kg을 경남도에 전달했다.

 

이 날 기증된 돼지고기는 경남지역 사회복지시설, 노인요양시설 등 446개소의 소외계층에 나누어진다.

 

유기옥 한돈협회경남도협의회장은 “아프리카 돼지열병과 코로나19 여파로 한돈농가 역시 힘이 들지만, 더 어려운 이웃과 함께 따뜻한 마음을 나누고 싶어 나눔 행사를 가지게 됐다”며, “도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복귀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밝혔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코로나19로 축산업이 힘든 가운데에도 지역사회를 위해 나눔의 손길을 내밀어 주신데 감사드린다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한돈협회 경남도협의회는 2013년부터 매년 명절, 사회복지기관 등에 약 6억 9천만 원 상당의 돼지고기 나눔행사를 펼친 바 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네파, 운동복 틀 벗어나 트렌드로 자리매김한 레깅스 선보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