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국=국제언론인클럽뉴스) 김진수 기자 =  MYSC, 국내 최초 윤리적 투자 투자조합 결성

 

▲ 사진=에티컬1호 결성총회 사진     ©

 

엠와이소셜컴퍼니(이하 MYSC)가 국내 최초의 윤리적 투자 개인투자조합 결성을 통해, 법인 설립 3년 이내 윤리적 투자에 부합하는 스타트업 발굴 및 투자를 본격화한다.

 

MYSC는 지난 423일 성수동 헤이그라운드에서 에티컬 엑스트라마일 1호 개인투자조합’(이하 에티컬 1) 결성 총회를 진행했다.

 

에티컬 1호가 추구하는 윤리적 투자는 1) 공급사슬에 있어서 아동노동 금지, 오염/피해 물질 미사용, 갑질 예방 등의 의사결정 프랙티스, 2) 조직운영 및 구성원 관리에 있어서 노동권 준수, 여성차별금지 등의 프랙티스, 3) 제공하는 제품과 서비스가 사회환경적으로 무해함 등의 프랙티스 기준에 부합하거나 해당 방향으로 성장하고자 하는 신생기업에 집중하게 된다.

 

본 투자조합은 한국 사회에서 오랜 기간 윤리 담론을 이끌어온 ()기독교윤리실천운동(기윤실)과 함께 기획하였으며, 주요 출자조합원에는 손봉호 서울대 명예교수, 이상민 변호사(법무법인에셀), 이천화 회계사(가립회계법인), 조원희 대표(법무법인디라이트), 강훈석 대표(모드카이인베스트먼트), 이승원 대표(샤프코엔지니어링코리아), 김영우 매니저(KAIST-SK 사회적기업가센터), 김정태 대표(MYSC) 등 다수가 참여하였다.

 

윤리적 투자에 대한 아이디어를 최초로 제시한 손봉호 교수는 윤리적 접근과 비즈니스가 별개가 아니라는 것을 임팩트투자를 통해 볼 수 있을 것이라며 기업도 윤리적이라야 투자도 받을 수 있는 문화 형성에 공헌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에티컬 1호의 이예지 대표펀드매니저는 이번 윤리적 투자의 첫 번째 조합을 시작으로 윤리적 투자의 담론을 확산하고 관련된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후속 펀드를 지속적으로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중소벤처기업부 등록 액셀러레이터인 MYSC엑스트라마일 임팩트’ 1호와 2호 개인투자조합 등을 통해 재무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추구하는 기업에 임팩트투자를 진행해오고 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네파, 운동복 틀 벗어나 트렌드로 자리매김한 레깅스 선보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