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난 185.18민주화운동 목포행사위원회(위원장 한봉철)는 목포근대역사2관 주차장에서 제40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매년 목포역 광장에서 대규모로 거행했던 기념식을 올 해는 코로나19로 참석인원을 최소화했다.

 

하지만, 40년 전 5.18당시 관련자 및 주요 인사들이 구금되어 고통을 당했던 장소인 목포근대역사관 2관에서 개최함으로써 40주년을 기념하는 의미를 한층 더 높였다.

 

이 날 기념식은 김종식 목포시장을 비롯해 윤소하 국회의원, 김원이 국회의원 당선인, 김휴환 목포시의회 의장과 도·시의원, 오월 단체 대표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숙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되었다.

 

김종식 시장은 추념사를 통해 숭고한 오월 정신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이끈 원동력이다. 하지만 여전히 이를 왜곡하고 부정하며 폄훼하는 세력이 있는데, 역사왜곡 방지와 진실규명을 위한 특별법이 하루빨리 제정되도록 다 함께 힘을 모으자.”고 강조했다.

 

한편, 518민중항쟁 40주년 기념행사 일환으로 오월영화제(박기복 감독 낙화잔향’)5.18주먹밥 나눔 행사가 개최됐다. , 오는 24일까지 평화광장과 근대역사관 1관에서는 805월 당시 현장을 생생하게 볼 수 있는 사진전이 개최되고, 63일에는 5.18민중항쟁 정신계승 심포지엄을 목포YMCA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 김종식 목포시장을 비롯해 윤소하 국회의원, 김원이 국회의원 당선인, 김휴환 목포시의회 의장과 도·시의원, 오월 단체 대표 등 50여명이 참석  © 박성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네파, 운동복 틀 벗어나 트렌드로 자리매김한 레깅스 선보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