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우호교류협약식 체결 사진  © 박정우 기자

 

김해시는 22일 서울특별시와 지속가능한 상생발전체계 조성을 위한 우호교류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허성곤 김해시장과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은 이날 오전 11시 김해시청 소회의실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서로가 부족한 부분을 채워주며 함께 누리고 함께 발전하는 적극적인 동반자로서 협력과 상생의 시대로 나아가기로 약속했다.

 

협약에 따라 양 도시는 ▲복지분야 민·관 상호협력체계 구축 ▲농·특산물의 안정적 판로 확보 ▲청소년 역사·문화 프로그램 운영 ▲공연·예술단 및 박물관 등 문화분야 교류 ▲‘서울 혁신로드’를 통한 우수 정책 공유 및 자문 등 지속가능한 협력사업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김해시는 서울특별시와 원활한 협력사업 추진을 위해 양 자치단체 공무원이 참여한 공동협의체를 구성하고 필요한 경우에는 별도의 사업별 협약을 체결하기로 했다.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은 “김해시와 우호 협력을 통해 지방과 상생할 수 있는 길을 열었다”며 “이번 협약 체결을 계기로 김해시와 협력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김해의 역사·문화를 서울 시민들에게 소개해 김해시가 지방의 중심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허성곤 시장은 “글로벌 도시인 서울특별시와 상생발전을 위한 협약을 맺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청년정책과 도시재생 등 지속가능한 협력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우리시의 농·특산물 수도권 판로 개척과 가야문화축제 등 문화관광자원과 지역을 홍보해 김해시가 한 단계 더 발전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부산.경남지회 중앙본부 지부장
paradise041@naver.com
국제언론인클럽뉴스 기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네파, 운동복 틀 벗어나 트렌드로 자리매김한 레깅스 선보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