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종식 목포시장이 내년도 국비 확보를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기획재정부가 내년도 국가예산 심의를 한창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김 시장은 26일 기획재정부 안도걸 예산실장을 만나 역점사업의 당위성과 정부 재정 지원의 필요성을 설명하며 국비 지원을 요청했다.

 

김 시장이 국비 지원을 요청한 대표적 역점사업은 해양수산부의 제4차 항만기본계획에 반영될 것으로 예상되는 4개사업(159억원)으로 해상풍력 지원 부두 및 배후단지 조성(예비타당성 면제, 80억원) 목포항 여객부두(국제여객터미널) 추가 확충(15억원) 북항 배후단지 진입도로 개설(60) 대반동 수제선 정비사업(4억원) 등이다.

 

이와 함께 서남해안 명품 경관육성사업(4억원) 호남권+통일센터 건립(27억원) 수출전략형 김 가공제품 개발(14억원) 목포 남항 투기장 환경개선(4억원) 등도 건의했다

 

김종식 시장은정부도 코로나19 대응으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우리지역 현안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재원 확보가 어느 때보다 절실한 상황이다지역 국회의원과 긴밀히 공조해 국비 확보에 총력을 다하고, 포스트 코로나에 대비하는 정부의 한국판 뉴딜사업에 대응하는 정책도 개발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지난 25일 내년도 국비확보 공동 대응을 위해 국회의원 보좌관 실무협의회를 갖는 등 국비 확보에 안간힘을 쏟고 있다.

▲ 목포시 제공  © 박성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김종국이 가족을 위해 선택한 칼로바이 ‘라이프 프로틴’ 홈쇼핑 완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