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무안군(군수 김 산)은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됨에 따라 지난 11일부터 25일까지 종합병원, 요양병원, 대형마트, 목욕탕, 노인복지시설 등 다중이용시설 12개소를 대상으로 레지오넬라균 검사 40건 실시했다고 밝혔다.

 

레지오넬라증은 대형건물 냉각탑의 냉각수, 화장실 및 샤워실의 냉·온수 등 오염된 물에 존재하던 레지오넬라균이 호흡기로 흡입되어 발생하는 질환이다.

 

연중 발생하지만 냉방기를 본격적으로 가동하는 여름철에 발생 빈도가 많아진다.

 

또한 증상에 따라 발열, 오한, 마른기침, 근육통, 두통 등이 나타나고 주로 만성폐질환자, 흡연자, 암환자, 면역 저하 환자에게 발생하며, 사람 간 전파는 되지 않는다.

 

군 관계자는 레지오넬라증 예방을 위해 시설 관계자에게 냉각탑, ·온수 급수시스템, 목욕탕 욕조수를 주기적으로 청소, 소독해 레지오넬라균 감염의 위험을 막을 수 있는 교육을 실시하였다라면서 앞으로 철저한 관리로 여름철 감염병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 무안군청사  © 박성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김종국이 가족을 위해 선택한 칼로바이 ‘라이프 프로틴’ 홈쇼핑 완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