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신안군은 섬 스토리가 담긴 차별화된 조 가공 상품을 개발하여 지역자원 간연계 및 조 소비를 확대하고자 용역을 추진하고 15일 군청에서 박우량군수를 비롯한 관계자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중간보고회를 가졌다.

 

이번 용역에서는 관내 떡 가공업체, 차조재배 농가 등 조 가공 협의체를 구성하여 가공관련 아이디어 도출, 선진지 견학을 추진하였으며 회원들도 보고회에 함께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보고회에서는 조를 이용한 떡에 팥, 무화과, 녹두 고물을 입힌 단자와 톳 설기떡, 조 영양바, 막걸리 등 신안 고유의 특색을 살린 다양한 가공품을 선보여 시식 및 관능평가도 함께 진행했다.

 

향후 군은 중간보고회 결과에 따라 가장 선호도가 있는 1~2가지 상품을 선정 후 전수교육을 통해 신안군 관광상품으로 개발, 판매할 계획이다.

 

용역업체 세종식품연구소 조태옥 소장은 건강 잡곡으로 손꼽히는 조에 신안의 청정 농수산물, 천일염 등 풍부한 식재료를 가미한다면 맛과 영양이 뛰어난 슈퍼푸드 탄생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우량군수는압해읍 고이도를 중심으로 웰빙잡곡 조를 생산하고, 가공 상품화하여 농업인 소득증대는 물론, 신안의 관광자원으로 발전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최근 신안군은 압해읍 고이도 섬에 차조를 20ha 이상 시범 재배하여 차조의 섬으로 육성 중에 있다.

  신안군 섬 조 가공품 중간보고회 모습(사진=신안군 제공) © 박성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김종국이 가족을 위해 선택한 칼로바이 ‘라이프 프로틴’ 홈쇼핑 완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