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박우량 신안군수는 지난 21일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항 방파제 공사에 투입된 부산선적 예인선이 침몰하면서 연료유 벙커A 등 총 28중 일부가 흘러나긴급하게 투입되어 방제 활동을 펼치고 25()일 복귀한 공무원들을 격려하였다.

 

본청에서 추가로 투입된 직원 40여 명은 34일동안 가거도항내에서 유류피해 긴급 방제 작업을 실시하였다. 여객터미널의 격려하는 자리에는 권현오 공무원노조 위원장, 박종열 부군수, ·과장 등 20여명이 함께하였다.

 

신안군공무원노조에서는 여객선이 점심시간을 많이 지나 도착하자 간식과 식사를 대접하고 강한 바람에도 인명 피해 없이 방제 활동을 하고 돌아와 기쁘다며 앞으로도 어떠한 일에도 혼연일체가 되어 일사불란하게 대처하자고 로를 격려하였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직원들이 방제지원에 긴급히 투입되면서 여벌도 준비 못하고 기상악화로 정규 여객선이 끊긴 상황에서 위험을 무릎 쓰고 관공선을 타고 가서 유류 피해 긴급 방제에 나선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공무원과 주민이 하나가 되어 신속하게 유류오염 확산을 최소화 한것 같다, 방제에 투입된 공무원들에게 특별 휴가로 포상 휴가를 현장에서 지시하였다.

 

현재 사고현장에는 신안군, 해경, 방제업체 등이 마무리 방제중에 있으며 방제가 마무리 되는데로 피해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며, 침몰 선박은 목포 신항에26일 오후 도착하면 처리 문제를 결정할 예정이다.

 

한반도 최서남단인 가거도에는 331세대 462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목포여객선터미널에서 오전 8:10분에 출발 가거도에 11:30분에 도착, 나오는 배는 12:30분에 출발 목포항에 15:40분에 도착한다. 가거도 항로는 준공영제로 운영되고 있다.

 

▲ (사진=신안군 제공)  © 박성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김종국이 가족을 위해 선택한 칼로바이 ‘라이프 프로틴’ 홈쇼핑 완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