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목포시가 예상치 못한 코로나 19 긴급 재정이 투입됨에 따라 공원 일몰제 토지보상과 위생매립장 재정비 사업비 확보를 위해200억원 규모의 지방채를발행할 계획이다.

 

시는 코로나19라는 시급한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시비 211억원을 사용하는 등 지금까지 긴급 생활비 및 재난지원금 등 총 1,165억원을 재정사업으로 투입했다.

 

정부에서는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하여 소진 된 지방자치단체 재정난 해소를 위하여 11,000억원의 공공자금을 조성하여 1.5%대 저리의 이자로 지방채를 확대 지원 할 계획이며, 특히 공원일몰제 관련사업은 이자의 70%5년 동안 지원해 주는 특례를 시행하고 있다.

 

예상치 못하게 코로나19 대응에 거액의 시비를 긴급 투입하게 된 시는 올해하반기에 계획된 장기미집행공원일몰제 토지 보상비(100억원)와 현재 98% 가량 사용된 위생매립장의 순환이용 정비사업비(100억원) 마련을 위하여 지방채를 발행 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지방채 발행은 시민 복리증진과 시민안정사업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해 계획된 사업의 차질 없는 수행을 위한 것이다면서 현재 시 채무비율은 8.63%로 지방채 200억원추가 발행시 10.49%1.86%포인트 상승하나 재정위기단체 주의단계인 25%크게 못 미치는 수준이라 밝혔다

 

아울러 시에서는 지방채 상환 재원 마련을위해 확보된 지방채 상환기금 (267억원)을 활용하여 안정적으로 채무를 관리할 계획이다.

 

 

▲ 목포시 전경(사진=목포시 제공)  © 박성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김종국이 가족을 위해 선택한 칼로바이 ‘라이프 프로틴’ 홈쇼핑 완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