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수도계량기 동파 사고를 대비한 긴급복구반이 운영된다.

상수도사업본부(본부장 고영명)는 이번 겨울은 대륙성 고기압과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기온 변동 폭이 크고, 찬 대륙성 고기압의 확장 시 큰 폭으로 기온이 떨어질 경우가 많을 것으로 기상청에서 예측함에 따라 오는 12월 부터 2017년 3월까지 수도계량기 동파 예방 및 신속한 복구를 위해 '긴급복구반'을 13개 반 52명을 편성해 24시간 비상체제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긴급복구반'은 지역사업소별로 편성되어 계량기 사전점검, 수도관 동파, 수도계량기 파손 시 현장에 출동하여 긴급복구를 시행,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한다.

이와 함께 상수도사업본부는 계량기 정기검침 긱단에 계량기 보호통의 관리 상태를 파악하고, 계량기 동파예방 안내문을 배부하는 등 대시민 홍보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계량기 동파방지를 위해서는 '외관상 계량기 보호통의 뚜껑 부분에 틈새가 있을 경우 헌 옷 등으로 외부의 틈새 막기, 계량기 보호통 내에 누수가 있거나 물이 고여있으면 헝겊 등으로 고인 물 제거, 계량기 보호통 내 보온재가 파손된 경우에는 폐 담요 등으로 외부공기 차단, 옥외 화장실 등 일부에 노출된 수도관은 헝겊 덮기' 등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

또한 '장기간 집을 비우거나, 영하 10℃ 이하의 혹한이 계속될 때에는 수도꼭지를 조금 열어 수돗물을 흐르게 하기, 계량기가 얼었을 경우에는 응급조치로 헤어드라이어로 녹이거나, 미지근한 물부터 점차 따뜻한 물로 녹이기, 계량기가 깨지거나 수도시설물이 파손되었을 떄는 신고하기 등이 중요하다.

한편, 지난해 영하의 기온이 장기간 지속되어 229개의 계량기 동파가 발생해 긴급 복구반을 투입하여 응급 복구한 바 있다.

상수도사옵본부 관계자는 "한파 속 수도계량기 동파 방지를 위해 수도 계량기 보온상태 점검이 필수적"이라며, "동파 시 국번 없이 121로 즉시 신고를 당부한다."라고 밝혔다.

대한민국학생기자단 기자 : 김 중진 (jjkim4892@naver.com)

카카오톡 제보 : @kjjcjebo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김종국이 가족을 위해 선택한 칼로바이 ‘라이프 프로틴’ 홈쇼핑 완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