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울산시는 지난해 12월부터 남구 산업로 585번길 41(여천동) 일원 부지에 건립 중인 울산대표도서관의공식 명칭을 '울산도서관'으로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다.

울산시는 지난 10월 시민공모로 접수한 336편의 명칭에 대하여 2차례의 <명칭 선정 심사위원회>를 열어 울산도서관, 울산시립도서관, 울산중앙도서관, 울산시립중앙도서관, 울산가온도서관 5편을 우수작으로 선정했다.

이어 11월 16일부터 11월 22일까지 시민선호도 조사를 실시하여 전체 1,363명 중 588명(43%)의 지지를 받은 '울산도서관'을 최종 명칭으로 확정했다.

울산시는 이번에 선정된 '울산도서관' 명칭은 향후 대내외적으로 공식 사용함은 물론 도서관 통합이미지(Library Identity) 제작을 통해 대표도서관으로서의 정체성 확보와 각종 마케팅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울산시 과계자는 "이번에새로운 명칭을 얻은' 울산도서관'은 울산지역 도서관 및 독서진흥정책 수립*시행의 컨트롤타워이자 문화*교육*지식정보의 허브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게 될것" 이라고 말했다.


명 칭

득표수


1,363
(100%)

울산도서관

588
(43%)

울산시립도서관

327
(24%)

울산시립중앙도서관

222
(16%)

울산중앙도서관

118
(9%)

울산가온도서관

108
(8%)

대한민국학생기자단 기자 : 김 중진 (jjkim4892@naver.com)

카카오톡 제보 : @kjjcjebo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김종국이 가족을 위해 선택한 칼로바이 ‘라이프 프로틴’ 홈쇼핑 완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