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고양시, ‘고양시민 나라사랑 문화제’ 개최


고양시(시장 최성)는 광복 72주년을 맞은 지난 15일 일산동구청에서 광복회 등 보훈단체와 시민 7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2017 고양시민 나라사랑 문화제’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최성 고양시장은 축사를 통해 “고양시의 영웅독립운동가 74인 등 거룩한 항일운동과 위안부 피해자들의 슬픈 역사가 있는 광복절에 분단 현실 속 이념갈등을 넘어 국민대통합으로 나아가며 진정한 광복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날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나라사랑 문화제에서는 나라를 빼앗긴지 36년, 되찾은지 72년을 되돌아보고 새롭게 비상하자는 의미의 ‘3672 제2의 독립운동’을 주제로 일본의 과거사 반성과 사죄를 촉구하고 ‘104만 고양시민 10대 행동강령’을 선포했다.

 

‘10대 행동강령’에는 ▲일본의 과거사 왜곡행위 등 중단 촉구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명예와 권리 회복을 위한 국제적 노력 강화 ▲국제적 SNS 평화인권운동 동참등의 내용이 담겼다.

 

한편 이날 행사는 9사단 군악대의 오프닝 무대를 시작으로 택견의 화려한 변신 ‘애국 특별퍼포먼스’, 광복 축하 음악회, 건강지킴이 등 다양한 체험행사로 꾸며졌으며 고양시 독립운동가 74인의 사진전, 독도 사진전 등 시민 및 청소년들에게 호국안보 의식을 고취시키고 나라사랑 마음을 함양할 수 있는 교육의 장을 마련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네파, 운동복 틀 벗어나 트렌드로 자리매김한 레깅스 선보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