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라디오스타’에 아이비가 8살 연하 연인인 고은성의 대시 에피소드를 공개해 시선을 모은다. 아이비는 고은성의 ‘손발오글’ 대시 때문에 연인으로 발전하게 됐음을 고백했으며, 차지연은 아이비-고은성의 사랑을 눈치채고 있었음을 밝힌 것으로 전해져 더욱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16일(오늘) 방송될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영진 / 연출 한영롱)는 ‘고음 만렙! 질러야 사는 사람들’ 특집으로 유준상-아이비-차지연-박은태가 게스트로 참여했으며 열 한 번째 스페셜 MC로 보이그룹 B1A4 진영이 김국진-윤종신-김구라와 호흡을 맞췄다.

 

아이비는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연인인 고은성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어떻게 해. 부끄럽다”라며 수줍은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아이비는 8살 연하인 고은성과 뮤지컬 ‘위키드’를 통해 만났으며 연인으로까지 발전됐다.

 

아이비는 “남자에게 그런 말을 들어 본 적이 없었다”라고 밝히며 손발이 오그라드는 고은성의 ‘대시 레퍼토리’를 언급했는데, 이 때 아이비의 두 눈이 하트로 가득 채워지는 등 사랑꾼의 면모를 보여줬다고.

 

특히 아이비와 ‘위키드’를 함께 했던 차지연은 “그 때 (고)은성이가 아이비의 늪에 깊이 빠졌었어요”라고 밝힘과 동시에, 아이비♥고은성의 ‘핑크핑크’ 사랑이 넘치는 에피소드까지 폭로했다는 후문이다.

 

이 밖에도 뮤지컬배우로 활약 중인 아이비는 자신만의 특별한 오디션 비법으로 브로드웨이 제작진에게 ‘투머치 비주얼’이라는 극찬을 듣게 된 사연까지 공개한 것으로 전해져 더욱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8살 연상연하 커플’ 아이비-고은성의 러브스토리는 오늘(16일) 밤 11시 10분 ‘고음 만렙! 질러야 사는 사람들’ 특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 등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 MBC ‘라디오스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네파, 운동복 틀 벗어나 트렌드로 자리매김한 레깅스 선보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