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등을 토닥토닥 거리며 달래줘야 할 것 같은 선한 얼굴로 눈물을 흘리다가 울분과 한을 폭발시키며 오열한 한 남자가 뒤틀린 표정으로 차갑게 칼을 휘두르기까지 시청자들은 화면에서 눈을 뗄 수 없었다. ‘왕은 사랑한다’ 임시완이‘왕원’이라는 입체적 캐릭터를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다채롭게 완성시켜 갈 때 시청자들은 묘한 희열과 짜릿한 카타르시스, 감정 폭풍을 마주한다.

 

MBC 월화특별기획 ‘왕은 사랑한다’(제작 유스토리나인, 감독 김상협,작가 송지나)는 고려 시대를 배경으로 세 남녀의 엇갈린 사랑과 욕망을 그린 팩션 사극. 종영까지 단 4회만을 남겨두고 쫄깃하고 긴장감 넘치는 전개를 이어가고 있다. 그 쫄깃한 전개의 중심에 배우들의 혼신의 열연과 미친 연기력이 있다.

 

특히 임시완은 기대를 뛰어넘는 폭넓은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그가 맡은 캐릭터는 극적 갈등의 중심에 서 있는 인물 왕원. 갈등의 중심에 서 있는 만큼 그는 매 순간 다양한 이유로 변화하는 폭발적인 감정을 디테일한 표현력으로 그려내며 ‘왕원닥빙’을 유발한다. 그 중 ‘각성-흑화-폭주’로 이어진 임시완의 변신은 시청자에게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왕원은 사랑하는 사람들을 제 손으로 지키기 위해 서서히 변화했다. 날카로운 발톱을 숨기고 목장견처럼 굴던 늑대개가 늑대의 본성을 본격적으로 드러냈을 때 시청자들의 심장은 두근댔다. 어머니의 죽음 이후 차갑게 검을 휘두르며 오랜 시간 고려의 권력을 장악해 고려를 좀먹고 있던 적폐세력 반세자파를 소탕하는 왕원의 핏빛 폭주는 섬뜩했다. 한편으로는 그의 감정 없는 두 눈이 애처롭고 슬프게 다가왔다.

 

그의 핏빛 폭주가 더욱 처연했던 것은 어머니의 차가운 시신 앞에서 모든 감정을 다 쏟아낸 왕원의 오열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허망한 두 눈으로 원성전에 들어와 저벅저벅 원성공주를 향해 가는 왕원의 발걸음, 두 눈에 차오르는 눈물까지 한 시도 왕원에게서 눈을 뗄 수가 없었다. 눈물과 함께 터져 나오는 그의 후회와 회한이 브라운관을 통해서 전해졌고, 시청자들은 한에 사무친 그의 절절한 오열에 눈시울을 붉힐 수 밖에 없었다.

 

입체적인 캐릭터 왕원이 탄생할 수 있었던 것은 대체 불가능한 임시완의 매력과 연기력 덕분이었다. 하얀 피부 위에 선한 눈망울과 오똑한 콧날, 도톰한 입술 마치 잘 빚어놓은 조각 같은 외모는 폭발하는 감정 연기를 더욱 극적으로 보이게 만들며‘야누스’라는 수식어를 단 번에 이해시켰다. 무엇보다 임시완의 대체불가한 연기력은 왕원이라는 캐릭터가 지닌 개연성을 시청자에게 더욱 극적으로 전달하며 소름을 유발했다.

 

이에 시청자들은 ‘왕은 사랑한다’ 종영 후 당분간 보기 힘든 임시완을 향한 그리움을 벌써부터 전하고 있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서는“’왕사’ 이제 4회 남았다.. 왕사 없는 월화는 너무 쓸쓸할 것 같다”, “’왕사’ 속 임시완 연기 보는 재미에 시간가는 줄 몰랐는데, 벌써 종영이라니..”, “임시완 연기력 인정! 왕사로 새로운 매력을 발견했어요 입덕했습니다” 등 호평을 전했다.

 

한편 ‘왕은 사랑한다’는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팩션 사극으로, 이제 종영까지 단 4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MBC에서 방송된다.

 

<사진> 유스토리나인 제공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과학적이고 중장기적인 부산만의 차별화된 수산정책 선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