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에코브릿지 페스티벌에서 환경 마술쇼로 관객 환호받아

 

▲ (배원기 마술사가 링마술로 멋진 연기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 한국교육마술협회)     © 김재수 기자


지난 24일 오후 한강 세빛섬 옆 광장에서는 다채로운 환경 행사로 시민들이 가득했다.
이날 서울시는 제3회 에코브릿지 페스티벌이 열었다.

서울시가 주최한 이날 행사엔 다양한 체험과 공연이 펼쳐졌는데 특히 환경을 주제로 한 에코매직쇼가 인기였다.

마술사 함현진씨(한국교육마술협회 회장)와 마술사 배원기 두 마술사가 펼치는 마술쇼는 단순한 마술쇼가 아닌 환경을 주제로 한 에코스토리 마술쇼였다.

화려한 비둘기 마술이 마친 후 마시다 버린 음료수 캔이 다시 회복되고 찢어져 버린 신문지가 다시 재생되고 커다란 나무로 변하는 스토리텔링 마술은 신기함과 놀라움 그 자체였다.
공연 중에 끊임없이 나오는 물은 물부족국가인 물의 소중함을 알려 주고 분리수거와 재활용을 강조한 마술은 부모들에게도 큰 인상을 남겼다.

▲ (함현진 마술사가 환경 스토리텔링 마술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한국교육마술협회)     © 김재수 기자


함현진 마술사는 2016년 미국 뉴욕 한인연극제 공식 초청을 받은 환경 마술극인 “장영실의 마법대결”로 2017 대한민국 환경공헌 대상도 수상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김종국이 가족을 위해 선택한 칼로바이 ‘라이프 프로틴’ 홈쇼핑 완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