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도형 기자 기사입력  2018/05/14 [11:57]
달성군청 앞 금봉지 물고기 때죽음
5개월전부터 원인 조사 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구글+ URL복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구 달성군청 앞에는 금봉지라는 제법 큰 저수지가 있다. 이 금봉지에 많은 물고기가 때죽음을 당하고 있어 환경오염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크다.

 

▲ 금봉지 물고기 때죽음     © 김도형 기자

 

달성군청 관계자에 따르면 "올 겨울부터 간간히 물고기가 죽어 1월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소'로 물고기 사체를 보내기도 하고 '보건환경연구원'으로 물을 보내 원인을 파악하려 했으나 아직까지 집단 패사의 원인이 될 만한 독성물질을 발견하지 못하고 있다"고 한다.

 

현재 생각 하는 패사의 원인으로는 비가 올 때 빗물과 함께 상류에서 떠 내려오는 부유물질과 유기물질이 일시적으로 용존산소량을 줄여 물고기가 죽었거나 산란 후 자연스럽게 죽은 것이 아닌가 추정하고 있다.

 

▲ 금봉지 물고기 때죽음     © 김도형 기자

 

앞으로 수질개선에 대해서는 금봉지가 응용수로 쓰는 곳이 아닌 농업용수이기 때문에 즉각적인 개선방안은 없으나 소유자인 한국농어촌공사와 함께 주기적인 수질 측정과 환경감시를 시행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구글+ URL복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광고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광고
추석햅쌀 만들 벼 수확
♣ 카드뉴스 ♣
안산시 생명사랑센터 ‧ 한국철도공사 안산관리역, ‘생명존중을 위한 상호업무협약’체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