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재수 기자 기사입력  2018/05/24 [11:21]
생체정보 제공자에게 토큰을? 호기심 속에 ‘프라즘’ 밋업 성료, 오는 28일부터 프리세일 돌입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구글+ URL복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AI 기반의 탈중앙화 바이오인포매틱 네트워크 ‘프라즘(PRASM)’이 지난 21일 개최한 밋업의 성료 소식을 알렸다. 이번 행사는 프라즘의 첫 밋업으로써 약 200여명에 달하는 투자자와 관련 업계 종사자들이 참가했다.

 

프라즘은 인공지능을 이용해 IoT 디바이스, 검사기관, 병원 등 다양한 경로로 수집되는 생체 정보를 처리하는 바이오인포매틱 네트워크다. 이는 블록체인을 헬스케어에 접목해 이용자 중심으로 생체 정보를 안전하게 활용하고자 하는 프로젝트다. 저장된 생체 정보는 인공지능이 분석하여 맞춤형 솔루션을 추천해주는데, 맞춤형 솔루션에는 영양제, 웰니스 서비스, 디바이스 등이 있다고 프라즘 측은 설명했다. 

 

▲ 사진 1. 좌담회에서 전수형 아나운서가 던진 질문에 프라즘 멤버들이 대답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권용현 MD, 김성진 전 닥플 대표, Tan Ti Kai(탄 티 카이) MD

프라임 측에 따르면, 프라즘 프로젝트는 이용자가 원하는 만큼 자신의 생체 정보를 제공하며, 그에 따른 보상으로 프라즘의 토큰을 받는 것이 핵심이다. 이 토큰은 프라즘 플랫폼에서 구매 혹은 연결이 가능하다.  

 

▲ 사진 2. 프라즘 밋업에서 김성진 전 닥플 대표가 ‘디지털 웰니스와 블록체인’에 대해 발표를 하고 있다.     © 김재수 기자

 

말레이시아 출신으로 프라즘의 의료관광 디렉터를 맡고 있는 Dr. Tan Ti Kai(탄 티 카이)씨는 “전세계 의료관광과 웰니스관광 시장은 급성장하고 있다”며 “블록체인을 이용해 생체정보를 공유하면, 개별 소비자의 특성에 따른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암호화폐를 이용하면, 국경을 넘어 보다 편리한 결제가 가능해진다”라며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의 가능성을 밝혔다.

 

좌담회에서 정지수(플래닛에이트 대표)씨는 “의료기록 혹은 상담기록의 경우, 비정형 데이터가 많다”며 “이를 프라즘에서는 어떻게 처리할 계획인지"에 대해 프라즘 측에 물었다. 이에 대해 프라즘 측은 “프라즘은 정량화된 생체정보를 취급하고, 비정형 데이터는 취급하지 않는다"며 “비정형 데이터 또는 의료기록을 다루는 프로젝트나 회사와 제휴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프라즘에서 사업개발을 담당하고 있는 김성진(전 닥플 대표)씨는 “치료(Cure)에서 관리(Care)로,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확장하는 것이 전세계의 트렌드"라며 “이제는 기존의 헬스케어(Healthcare)에서 웰니스(Wellness)로 개념을 확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프라즘은 오는 28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프리세일을 진행한다. 발행 토큰은 전체 4,000,000,000개이고, 프리세일 기간에 10% 보너스가 있다. 프리세일, 얼리버드세일, 크라우드세일까지 마친 후 프라즘은 웰니스센터 설립과 인공지능 기반 프로토콜 개발 등을 진행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구글+ URL복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광고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광고
세종대 다문화연구소 “多문화 무용공연, Culture Road”
♣ 카드뉴스 ♣
안산시 생명사랑센터 ‧ 한국철도공사 안산관리역, ‘생명존중을 위한 상호업무협약’체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