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고양시 흥도동, 후원물품 나누며 따뜻한 명절 선사  

 

민족 최대의 명절인 추석을 앞둔 지난 22일 고양시 덕양구 흥도동에 어려운 이웃을 위한 나눔의 손길이 전달됐다. 지역 내 교회(행신침례교회)에서 직접 제작한 밑반찬과 명절음식 등을 관내 10가정에 전달한 것.

 

덕양구는 도농복합지역이며 특히 흥도동은 새로 지은 아파트와 자연부락이 혼재돼 있는 지역이다. 특히 복지 분야의 경우 대상자도 많고 반찬지원 욕구가 높은 편이나 자원이 상대적으로 적어 자원연계의 어려움이 있었다.

 

행신침례교회 관계자는 “반찬과 함께 명절 음식을 전달함으로써 외로이 명절을 보내는 어려운 이웃들에게 사랑이 전달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나오섭 흥도동장은 “어려운 이웃들에게 후원자의 따뜻한 마음이 함께 전달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대상자의 욕구에 부합한 서비스를 연계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는 흥도동행정복지센터가 되겠다”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네파, 운동복 틀 벗어나 트렌드로 자리매김한 레깅스 선보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