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진수 기자 기사입력  2018/10/21 [17:33]
세종대 다문화연구소 “多문화 무용공연, Culture Roa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구글+ URL복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세종대 다문화연구소 “多문화 무용공연, Culture Road”     © 김진수 기자


 

함께 만드는 문화, 무용으로 소통하는 문화예술의 길

다문화 유학생들의 전통무용공연, 예측불허 리얼리티 쇼

급변하는 사회 주도적 대처 위해 문화 패러다임 제시

 

 

세종대 다문화연구소(소장 양선희)는 열린 문화축제로서, 문화의 다양성과 다문화가 공존하는 현 시대의 가치를 되새기며 세계문화를 소개하고 소통하는 문화예술의 길을 만들고자 22일 오후 6시 세종대학교 광개토관 15층에서 2018 다문화 사랑나눔 무용공연, “Culture Road”를 개최한다.

 

우리가 살고 있는 현 시대는 여러 문화가 함께 공존하는, 다국적, 다문화, 다인종이 함께하는 다양성을 인정하고 존중하는 사회라고 말은 하지만 실제로 문화적인 이질감과 정체성 혼란의 문제는 여러 시각에서 야기되어 왔다.

 

이에 ‘Culture Road’에 참여하는 예술가들이 언어는 다르지만 이들은 우리의 전통무용으로 하나 된 춤의 언어로 세종대 다문화연구소 주최와 세종대학교 무용학과, ()한국무용협회 고양시지부, ()춤다솜무용단, 이데일리, 선현문화나눔협회 등 후원으로 그 장벽을 허문다.

 

또한 언어는 서로 다르지만 우리문화와 춤으로 다문화 공동작품을 제작하고 향후 국제공동제작 프로젝트에 대한민국이 중심이 되어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하고자 기획됐다.

 

[1]에서는 맑은 영혼과 성찰의 민족시인 윤동주의 시, ‘오줌싸개 지도를 춤으로 풀어낸다.

 

이어 아무짝에도 쓸모없는 것처럼 여겨지는 강아지똥 이라는 한낱 미물이 민들레 꽃을 피워내는 데 소중한 거름이 된다는 권정생의 어린이 동화를 춤으로 그려낸다.

 

[2]에서는 탐나도란 주제로 제주민요 <너영나영><이야홍타령>에 춤이 선사된다.제주도의 대표적인 민요로 남녀 간의 사랑을 이야기로 하고 있다.

 

한편 이 공연의 총연출 및 안무는 다문화연구소 부소장 임정희, 안무 채소영이 맡는다. 중국유학생인 온미군, 공서설, 공유보, 곽방, 기여언, 사길연영, 사운, 양문가, 양서옥, 오열령, 우흔우, 윤리옥, 임방원, 정정현, 주패기, 진혜림, 진홍욱 등이 출연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구글+ URL복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광고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광고
세종대 다문화연구소 “多문화 무용공연, Culture Road”
♣ 카드뉴스 ♣
안산시 생명사랑센터 ‧ 한국철도공사 안산관리역, ‘생명존중을 위한 상호업무협약’체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