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유광옥 기자 기사입력  2019/05/03 [09:25]
한국동물문화산업협회(KACIA) 기자회견 및 발대식
5월 8일 오후 2시 한국프레스센터(중구)에서 기자회견 개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구글+ URL복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동물문화산업협회(영문명 카시아 KACIA, 이하 협회)는 오는 5 8일 오후 2시 한국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창립발대식 및 기자회견을 실시한다. 협회는 창립발대식에서 협회의 창설을 알리고, 기자회견에서 동물원법 개정안의 부당함을 알리는 항의문건 서명, 간담회 촉구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협회는 전국의 동물원, 수족관, 동물카페, 이동식 동물원 등이 모인 단체로, 동물산업 관련 종사자들이 처음으로 중지를 모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동물권에 대한 시민들의 의식이 변화하고 동물원법 개정이 진행되는 상황에서, 동물산업 종사자들은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자 협회를 창립하기에 이르렀다.

 

협회는 현재 개정이 진행 중인 동물원 관련 법안(동물원 및 수족관의 관리에 관한 법률)에 문제가 있다고 주장한다. 한정애, 박대출, 이용득 의원 등이 대표 발의한 동물원법 개정안은 등록제를 허가제로 변경하는 내용을 주로 담고 있는데, 허가제가 중소형 동물원을 비롯한 동물산업 전반에 과잉 규제로 작용 될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협회는 동물산업 종사자들의 의견이 법안에 반영되지 않은 것도 문제점으로 지적한다. 국회의원이 주최했던 세미나 및 토론회에서는 환경부 및 해수부 등 정부 부처 관계자, 동물보호단체 관계자, 국공립 동물원 관계자만이 참여하여 중소형 동물산업 종사자들의 의견은 어느 것도 반영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협회 관계자는법안 통과 시 실질적인 영향은 중소형 동물산업 종사자가 받게 되지만, 우리의 의견은 전혀 반영되지 않았다.”중소형 동물원, 수족관, 동물카페, 이동식동물원 등 동물산업 종사자들의 의견이 반영되어야 한다.”고 전했다.

 

협회는 기자회견에서 창립에 이르게 된 배경을 설명하고, 동물산업 종사자들로부터 개정 동물원법이 무엇이 문제인지 알리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또한 동물원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한 세 의원(한정애, 박대출, 이용득)을 대상으로 항의 문건 낭독 및 서명부 작성을 진행한다. 이어 환경부 대상 간담회 개최를 촉구하여 현장 종사자들의 의견이 법안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할 예정이다.

 

협회 지효연 회장은퓨마 사살 사건을 비롯해 소수의 부정적 사례만으로 동물산업 종사자들은 마치 사회악인 것처럼 여겨지고 있다.”동물원을 비롯한 동물산업은 시민과 사회에 충분히 기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동물 산업 종사자들 이야기들을 덧붙이자면 이 법으로 인해 앞으로 동화 속에 나오는 친숙한 동물을 책에서만 볼 수 있는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협회는 이러한 점을 분명히 하고 시민들에게 동물산업의 중요성을 알릴 예정이라고 전했다.

 

▲     © 유광옥 기자
▲     © 유광옥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구글+ URL복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광고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광고
디아이피엠엑스(DIP MX),5월5일 어린이날 축하공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카드뉴스 ♣
안산시 생명사랑센터 ‧ 한국철도공사 안산관리역, ‘생명존중을 위한 상호업무협약’체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