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김해시치매안심센터, 제1·2호 기억채움마을 현판식 사진 [자료=김해시]  © 박정호 기자

김해시치매안심센터는 대동면 감내마을과 주중마을을 기억채움마을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센터는 13일과 14일 김해지역 기억채움마을 1, 2호로 지정된 감내마을과 주중마을에서 현판식을 개최했다.


기억채움마을은 치매 어르신과 가족들이 지역사회에서 편안하고 안전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치매 친화적 환경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센터는 지난 3월부터 11월까지 9개월간 두 마을에서 만65세 주민을 대상으로 치매 검진과 치매 파트너 43명 양성, 치매예방교실 22회기 운영, 2개 치매극복 선도단체 지정 등 안전망 구축사업을 완료했다.


이종학 센터장은 “치매 친화적인 사회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기억채움마을을 점차 확대 운영해 치매 환자와 가족이 지역사회에서 고립되지 않고 안심하고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부산.경남지회 중앙본부 지부장
paradise041@naver.com
국제언론인클럽뉴스 기자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김종국이 가족을 위해 선택한 칼로바이 ‘라이프 프로틴’ 홈쇼핑 완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