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무안군(군수 김산)은 부동산 경기 활성화와 소규모 토지개발사업에 대한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한시적으로 운영되었던 개발부담금 부과 대상 사업의 토지면적 기준에 관한 임시특례가 20191231일 종료됐다고 밝혔다.

 

개발부담금은 택지개발, 산업단지, 관광단지, 도시개발, 교통시설 및 물류시설, 체육시설, 공부상 또는 사실상 지목변경이 수반되는 사업 등 일정 면적 이상의 개발사업인 경우 개발이익 환수에 관한 법률3조에 따라 국가가 부과하는 부담금의 일종으로 개발차익의 20% 또는 25%를 국가에 납입해야 한다.

지역구분

임시특례기간 종료 전

임시특례기간 종료 후

도시지역

1,500

990

비도시지역

(농림지역, 관리지역 등)

2,500

1,650

<개발부담금 부과대상사업의 토지면적 기준에 관한 임시특례기간 전후 비교>

 

올해부터는 개발부담금 부과대상 토지면적 기준이 도시지역은 990(300) 이상, 비도시지역(농림지역, 관리지역, 자연환경보전지역)1,650(500) 이상의 개발 사업에 대해 원래 기준대로 개발 부담금 대상 사업이 된다.

 

개발부담금 부과액을 산정할 때 민간 소규모 개발사업 면적 2,700(850) 이하 사업에 대해 개발비용 산정을 간소화하고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한 단위면적당 표준비용제도를 운용하고 있다.

 

무안군의 경우 표준비용이 약 5.4% 상향되어 산지는 42,210, 산지 외는 31,310원이 표준비용으로 적용받게 된다. 다만 납부의무자가 원하지 않는 경우에는 표준비용제도를 적용하지 않을 수 있다.

 

 

▲ 박해달 지적계 팀장은 “사업시행자와 토지 소유자는 개발부담금 부과 대상 토지면적을 확인하고 사업 종료 후 40일 이내에 반드시 개발비용 산출명세서 등을 무안군청 민원지적과에 제출하여 과태료가 부과되지 않도록 바뀐 규정을 잘 살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 박성 기자



박해달 지적계 팀장은
사업시행자와 토지 소유자는 개발부담금 부과 대상 토지면적을 확인하고 사업 종료 후 40일 이내에 반드시 개발비용 산출명세서 등을 무안군청 민원지적과에 제출하여 과태료가 부과되지 않도록 바뀐 규정을 잘 살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광고
걸그룹 크랙시, 타이틀곡 '아리아(ARIA)' "차별화된 퍼포먼스 기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