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18일, ㈜명가(대표이사 이지용, 왼쪽 두 번째)에서 독거노인을 위해 써달라며 즉석식품(통뼈감자탕) 200개를 기탁했다.  © 김주호 기자

 

밀양시는 ㈜명가(대표이사 이지용)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밀양시협의회(회장 김영진)도 기부 행렬에 동참했다고 전했다.

 

 

㈜명가는 3월 18일 밀양시청을 방문해 독거노인을 위해 써달라며 즉석식품(통뼈감자탕) 200개를 전달했다.

 

 

㈜명가는 10년전 부산에서 밀양시 하남읍으로 본사를 이전했으며, 전국 120개의 통뼈감자탕 프렌차이즈를 갖고 있는 업체로, 대표이사 이지용씨는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들지만 특히 수입이 마땅치 않은 독거노인들이 걱정되어 이번 기부를 결정하게 됐다.”고 전했다.

 

 

한편,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밀양시협의회에서도 18일 밀양시청을 방문해 관내 저소득층과 코로나19 피해 세대에 써달라며 성금 300만원을 기부했다.    

민주평통 밀양시협의회 회장 김영진씨는 “주변 이웃들이 모두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고 함께 이겨내자는 뜻으로 기부 행렬에 동참했다.”고 말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코로나19 성금 및 성품 기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네파, 운동복 틀 벗어나 트렌드로 자리매김한 레깅스 선보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