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진수 기자 기사입력  2018/11/01 [08:44]
관악구, 빗물받이는 쓰레기통이 아니에요!
- 현수막, 팸플릿 배포 등 각종 매체를 활용한 대대적 홍보 실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구글+ URL복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관내 주요지역의 빗물받이 배수능력 향상을 위한 집중 정비와 대대적인 홍보에 나섰다.

 

▲     © 김진수 기자

 

빗물받이는 강수 시 하수구로 빗물을 내려 보내기 위한 설비로, 빗물받이가 막혀 제 역할을 못하면 적은 비에도 도로가 침수 될 수 있다.

 

구는 매년 예산을 활용해 빗물받이 정비로 장마 및 태풍 등 강우시 배수시설 관리 대비를 시행하고 있다.

 

하지만, 다수의 쓰레기(담배꽁초, 페트병 등)로 막혀있거나, 악취가 발생한다는 이유로 빗물받이 위에 덮개를 설치해 빗물받이가 기능을 못하는 곳이 증가하고 있다.

 

특히,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은 정비 후 3주가 채 되지 않아 다시 막히는 현상이 발생해 구에서 진행하는 정비로는한계가 발생한다.

 

이에, 구는 주요지역 빗물받이에 대한 정비를 실시하고 빗물받이는 더 이상 쓰레기통이 아니라는 인식을 주민들에게 전달하기 위해 대대적 홍보에 나섰다.

 

먼저, 신림역 등 관내 빗물받이 주요관리 지역 17곳에 배너형 현수막을 제작 설치한다.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으로 빗물받이에 쓰레기 투기를 방지하고 경각심을 알리기 위함이다.

 

또한, 반장 회의 등 주민홍보를 위해 동주민센터에 팸플릿을 배포한다. 빗물받이 파손 및 불량관리 사례 이미지를 팸플릿에 첨가해 위험성을 시각적으로 알리고 우리 동네 빗물받이를 스스로 지키기 위함이다.

 

이외에도, 구는 각종 홍보매체 (SNS, 지하철 역사)등을 통해 빗물받이 인식개선 홍보를 펼쳐 빗물받이의 필요성에 대한 메시지 전달로 주민공감대를 형성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악취로 인해 빗물받이 덮개가 설치가 된 곳은 악취방지시설을 무료로 설치해 악취 민원도 제거하고 배수시설도 향상시킬 예정이다.

 

박준희 구청장은 빗물받이는 중요한 시설로 이번 홍보를 통해 쓰레기통이 아니라는 인식을 갖게 되길 기대한다.”, “나 하나쯤이야 라는 생각보다는 나부터 실천하자는 의식으로 모두가 함께 풍수해사고 제로(0) 만들기에 동참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악취 빗물받이 민원 및 빗물받이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관악구청 치수과(879-6811~4)로 문의하면 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구글+ URL복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광고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광고
세종대 다문화연구소 “多문화 무용공연, Culture Road”
♣ 카드뉴스 ♣
안산시 생명사랑센터 ‧ 한국철도공사 안산관리역, ‘생명존중을 위한 상호업무협약’체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