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진수 기자 기사입력  2018/11/22 [02:13]
CQ월드코리아, 블록체인 기반 SNS 발표회 성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구글+ URL복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CQ월드코리아가 지난 20일 삼성동 파크하얏트호텔에서 자사가 개발한 블록체인 코인인 ‘비트하오(BITHAO)’를 응용한 SNS인 ‘Q톡’ 발표회가 성황리에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우리나라와 중국의 업계 전문가와 투자자, 언론 등을 비롯한 VIP위주의 인사들이 다수 참석하면서 성황리에 진행되었다.

CQ코리아는 이날 발표에서 “국내 기업이 단순한 메신저(통신)기능뿐만 아니라 지불, 페이(Pay)충전, 결제 등 전자상거래를 구현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Q톡에 블록체인 가상화폐의 실용 가치를 담을 수 있는 지갑(월렛)을 탑재했다”며 “이로써 Q톡 사용자는 메신저와 전자상거래, 코인 거래 등을 한 창에서 이용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CQ코리아 측의 설명에 따르면 Q톡에는 월렛(MY지갑), 코인을 모아두는 ‘크립토 허브’, 전자상거래를 위한 ‘쇼핑’, 여가 생활을 위한 ‘엔터’, 커뮤니티 형성을 위한 ‘방만들기’ 등의 코너가 마련되며 사용자는 ‘크립토 허브’에 모아져 있는 블록체인 코인을 이용해 Q톡에서 쇼핑을 즐길 수 있고, 일반 상점에서 물건을 구매한 뒤 위챗페이처럼 스마트폰으로 결제할 수도 있다.

CQ코리아는 “소상공인들은 Q톡의 ‘방만들기’에서 자사 제품을 홍보할 수 있는 작은 플렛폼을 만들어 상거래를 진행할 수 있게 된다”며 “Q톡은 가상화폐를 실생활에서 위챗페이나 카톡페이처럼 활용하는 국내 첫 사례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Q톡에서는 거래소 기능도 가능하여 가상화폐를 사고 팔 수도 있다. 회사 관계자는 “Q톡의 ‘크립토 허브’를 가상화폐 거래소와 연동해 코인 거래를 가능케 했다”며 “이로써 그 동안 추진해왔던 ‘비트하오 에코시스템’을 완성하게 됐다”고 말했다.

노치용 대표는 “블록체인 코인을 기반으로 한 페이(Pay)충전과 체크카드 발급으로 가상화폐와 실물경제의 결제 불편성과 비확장성을 어느 정도 해결했다”며 “소비자와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이 블록체인의 공유 경제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하는 게 목표”라고 했다.

이날 발표회에는 중국 측에서는 Way CQ LAB 엄주량 대표, Hey Suite 창업자인 왕평, 중한 파워셀러협회 한루이 부회장 등이 참석하여 환영 인사를 했다. 한국 측에서는 전 KB투자증권 대표를 지낸 노치용 CQ월드 회장과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위원장을 지낸 박만 현 법무법인 여명 변호사 등이 참석했다.

CQ코리아는 또 비트하오의 사용처를 확대하기 위해 1200만 명의 회원을 갖고 있는 중국의 전자상거래 업체인 웨이줌(WeiZoom)과 손잡고 중국 쇼핑몰 시장에 진출하겠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구글+ URL복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광고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광고
모델 성아연 " 임수빈 고전머리 한복패션쇼 " 등장
광고
광고
♣ 카드뉴스 ♣
안산시 생명사랑센터 ‧ 한국철도공사 안산관리역, ‘생명존중을 위한 상호업무협약’체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