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인식 기자 기사입력  2019/07/01 [21:39]
GSTAR(GOX)의 마이닝 게임 인기 절정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구글+ URL복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GSTAR(GOX) Model Songhee Lee   

<국제언론인클럽/국제인터넷뉴스=김인식 기자> GSTAR(GOX)의 마이닝 게임이 출시되어, 글로벌 시장에서 유저들에게 엄청난 인기를 끌고 있다.

 

게임이 시작되기도 전에 3만5천명이 유저가 가입하고 베타테스트가 진행되는 7월에도 유저가 계속 가입하고 있다. 블록체인 게임의 유저가 한달 만에 수만명인 것은 세계최초이다.

 

GSTAR(GOX)는 1차 목표하는 유저가 10만명이라고 한다. 유저가 많이 모이면 비즈니스 모델은 정착되게 되어 있다. GSTAR(GOX)의 게임은 45초 게임이다.

 

 

또 일반 게임이 아닌 블록체인을 바탕으로 마이닝을 하는 게임으로 전세계 어디에서나 쉽게 마이닝이 가능한 플랫폼이다. 마이닝을 위해 전기나 하드웨어가 필요없고 전문지식이 없어도 누구나 게임을 통하여 마이닝이 가능하다.

 

이러한 GSTAR(GOX)의 비즈니스 모델을 접한 유저들은 반가워하면서 GSTAR(GOX)에 몰려들고 있다. 기존의 게임이 토큰을 소비하는 게임이라고 하면, GSTAR(GOX)의 게임은 유저들이 토큰을 늘리는 게임이다.

 

이러한 점에 매력을 느낀 유저들이 GSTAR(GOX)에 관심을 많이 가지는 것은 당연하다. GSTAR(GOX)는 3월에 이미 메인넷을 완성하였고 현재 7월에 게임의 베타서비스를 15일간 진행한다. 유저중심을 지향하는 GSTAR(GOX)가 블록체인 기반의 플랫폼을 전세계에서 얼마나 히트할지 기대해 본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밴드 라인 구글+ URL복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언론인클럽(GJCNEWS)
광고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국어번역
영어 일본어 중국어
광고
'우아한 가(家)' 김진우, 독하다 못해 악해지는 이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카드뉴스 ♣
안산시 생명사랑센터 ‧ 한국철도공사 안산관리역, ‘생명존중을 위한 상호업무협약’체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